일상속의 이야기2011.07.11 07:00


■ [개고기 논란] 개고기 문화, 개고기 반대?, 개고기 찬성?

[개고기 논란] 개고기 문화, 개고기 반대?, 개고기 찬성?


이제 곧 있으면 초복이 다가 오네요. 초복, 중복, 말복... 희안하게 저는 이 세단어만 들으면 보신탕이 즉각적으로 떠오르더라구요. 그렇다고 제가 개고기를 좋아 하느냐. 그런것도 아닙니다. 그냥 살아 오면서 자연스럽게. 혹은 '복'자가 주는 의미가 개와 어떤 개인적인 연관성이 있나 봅니다. 


우리나라의 개고기 문화...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할까요. 무조건 개고기 찬성 혹은 무조건 개고기 반대?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얼마전에도 '개고기 축제'를 진행하려다가 끝내 취내 된 사건도 있었더라구요. 이러한 개고기 논란은 아마 쉽게 종식되기는 힘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역시도 개고기를 않먹어 본것은 아닙니다. 마지막으로 먹어 본지가 좀 오래 되었네요. 2000년도 초반이었던거 같은데요. 우연한 기회에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 전까지만 해도 개고기 반대 입장이었거든요. 아시는분을 따라 가서 먹어보기는 했지만. 막상 먹어 보기 개고기도 그냥 돼지, 소, 닭... 그냥 고기라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여기서 개고기 논란이 생기는것 같습니다. 그냥 식용 고기라고 생각하면 개고기 식용을 찬성할 것 같구요. 반대로. 인간과 가장 친한 동물(반려 동물)로 생각한다면... 극단적인 표현일수도 있지만. '친구, 가족'과 같은 동물을 식용으로 취한다는 입장에서는 개고기 반대론이 될것같습니다. 


저의 입장요. 솔찍히 지금은 조금 개고기 반대 입장입니다. 그렇다고... 절대 먹지 마라 이런거 아닙니다. ^^
물론, 동의보감에 찾아보아도 개고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만큼 오래 전부터 즐겨 먹던 고기류의 하나죠. 그리고 북한 인가요. 개고기 통조림도 있다고 하더군요. 중국은... 뭐. 날아다니는것 중에서는 비행기, 헤엄치는 것 중에서는 잠수함 빼고는 다 먹는다고 하니까... 더 이상 할 말이 없겠죠. 


[개고기 논란] 개고기 문화, 개고기 반대?, 개고기 찬성?


이 사진은 저의 다른 블로그에서 보신분들도 있을겁니다. 6월초에 인근 동물원 가면서 우연치 않게 찍은 사진인데요. 참... 뭐라고 해야 할까요. 동물원에서 보호 받으면서 살고 있는 동물들이 있는 반면, 이렇게 철창 우리에 갖혀서 생을 마감(?) 하는 녀석들도 있으니 말이죠. 

물론. 제가 동물인권 뭐... 이런걸 이야기 하고자 하는것도 아니구요. 개고기 논란을 종식시키자는 것도 아닙니다. 그리고 개고기 찬성 하시는 분들을 개고기 반대파로 끌어 들이고 싶지도 않습니다. 

개고기... 식용... 그건 개인적인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최소한 식용으로 한다고 하면... 그 유통 과정이나 청결 등 이런 부수적인 문제들도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을거 같습니다. 또한 개고기 논란에 대해서 이렇게 이야기 하시는 분들도 있으시겠죠. 소, 돼지랑 개고기랑... 고기라는 측면에서 보면 무슨 차이가 있냐...? 에휴...여기에 대해서도 제가 딱히 할말이 ㅠㅠ 

이건 정말 개고기를 어떤 관점에서 바라보느냐의 문제라 생각이 됩니다.

[개고기 논란] 개고기 문화, 개고기 반대?, 개고기 찬성?


사진을 담을때가 6월 초였던거 같은데요. 정말 더웠습니다. 장마오기 전에 꾀 더운날씨였거든요. 차를 타고 가는데... 작은 우리에 2마리가 있는줄 알았습니다. 그런데...헉... 세마리... 고개도 들수없고. 날은 더운데. 물도 없고. 혀가 축 늘어져서...

처제식구랑, 저희랑 동물원 가는데... 참... 아이러니 하더군요. 왜 같은 동물인데..........

개고기 논란은 우리나라에서는 영원히 종식되기 힘들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개고기 식용을 찬성, 혹은 반대를 하던. 개고기의 소비시장을 생각할때 연간 수요가 엄청날것이라 예상됩니다. 그 많은 개들은 어디에서 공급되는 걸까요. 이전에 티비방송에서 보니 유기견도 심지어 식용 개고기로 둔갑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그냥 고기라고 생각하면 그게 뭐 어떻냐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글쎄요. ㅠㅠ

제 생각은 개고기 문화에 대해서는 그다지 반대, 찬성 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이제 초복도 다가오는데... 개고기 논란... 아마 아직 개고기는 합법이 아닌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말 합법화 하자니 동물보호론자들의 눈총, 해외의 눈총도 무서울것이고, 불법(현재)으로 그냥 두자니... 사실 이렇게 보면 시중에 있는 보신탕집은 다~~~ 불법 영업하는것이니... 정말 개고기에 대한 합법, 불법화는 쉬운 문제가 아니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는 개고기 입에도 안되는데요...아, 이거 정말 쉽지 않은 부분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개고기보다 육식자체의 문제라는 생각도 듦니다.
    개, 소, 돼지 같은 생명이니까요, 하지만 개는 우리에게 너무 더 친숙하고 가족같기도 하죠.
    결국은 개인각자의 가치관에 따라야할 듯 합니다.

    2011.07.11 14: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많~은 이유로..

    개고기 식용을 금지했음 싶습니다.

    2011.07.11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친구놈이 사업 망치고, 식용개를 키우는 걸 옆에서 봤는데 ...
    식용개로 키워지는 과정 ...표현이 불가능 할 정도로 비위생적입니다
    그리고 강쥐들 처절하고 ..항생제 때문에 위험합니다 그거 보고 개고기 끊었습니다

    2011.07.11 18: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는 의외로 가리는 음식이 좀 있어서 개고기는 먹질 못하네욤..
    허나, 울남푠님께서는 한번씩 드시러 가신답니닷..ㅋ
    글쎄요?
    참.......
    이도저도 말하기가 참 곤란하네욤..
    저야 먹질 않는 사람이라 상관없지만 좋아하시는 분들은
    또 그게 아닐테니 말이죠..
    서로 입장차이를 어케 좁혀 나갈지가 관건이다연;;

    2011.07.11 18: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개고기 좋아하는 사람들의 취향은 비난해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2011.07.11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어디에서 상반되는 문제는 있는것 같아요,,
    개고기만을 너무 문제삼지 않았으면 해요 ㅎㅎ
    문화의 차이와 생각의 차인데 말이에요 ^^

    2011.07.11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난 먹지는 않지만, 우리문화니까 찬성^^

    2011.07.12 0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도 개고기는 먹어본 적 없고,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급반대파(?)의 무작정 무시하는 반대는 옳지않다고 생각합니다.
    그것도 우리나라 문화 중 일부인데 그 존재를 인정하고 그 후에
    정당한 이유를 대고 잘못된 점들을 고쳐나가야겠지요.

    2011.07.12 0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공~잡혀가는 개들이 불쌍해요.
    전 예전에 무슨 프로그램을 봤드래요.
    거기에서 마구 학살하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맘이 많이 아프더라구요.먹는것 반대하는건 아니지만...요...

    2011.07.12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여러나라에서 우리나라 개고기를 먹는다는 것을 혐오스러워하고 비판까지 했죠...
    그러나 이것은 자기 문화의 절대성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되어요...

    예로 프랑스에서는 달팽이도 먹는다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징그러워서 못 먹잖아요...^^
    각 나라 문화의 상대성의 입장에서 보면 어느정도 이해는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2011.07.12 14: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도 이 문제에 대해서는 참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게 됩니다.
    개고기는 오래전부터 전해내려온 음식인데
    반려동물이라는 것과 맞물려, 애완견사랑이 늘어난 지금
    끊임없는 대립이 일어나고있죠..
    무자비한 폭력과 비위생적인 도살만 아니라면
    식용견도 나쁘지않다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2011.07.12 16: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사람들 마다의 문화 차이이니 본인이 싫은것은 본인은 하지 말고
    다른사람의 행동과 문화는 존중해 줄필요는 있다고 생각해요..
    참 민감한 부분인듯도 하구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7.12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개에 대한 의견이 참 많지요
    그냥 우리식대로 생가하고 있으면 될것 같아요^^

    2011.07.13 0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궁디

    개를 식용으로 사육하시는 분들중에 철저한 위생관리를 하시는분들도 많습니다.
    위생에 관해 철저한 관리만 이루어진다면 보신문화컨텐츠로도 활용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반대하시는 분들은.. 인생의 반려견, 가족 이라 하시는데..
    반대하시는 분들은 가족을 사고팔고, 중성화수술시키고 하나봅니다

    2011.07.15 2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어이 없 ㄷㅏ고

    저또한 개고기를 먹지않지만 프랑스의 어느 배우의 발언에 참 비웃었어요. 지들은 그럼 말고기는 왜먹는데? 말은 애완으로 쓰잖아 ,,-_-^이런.

    2011.12.03 16: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탱탱

    개고기 반대 하는 사람들 맘에 안드는 점이;; 그냥 조용히 시위하고 그러면 될것을.. 구지 보신탕집앞에서 추한꼴 하고 퍼포먼스 하고싶을지.. 맛있게 개고기먹는데 그 꼴보고는 입에 넘어가지도 안고 그냥나왔네요 ㅡㅡ 내돈내고 먹은건데 참.. 욕 한바탕 퍼부어주려다 말았음..

    2012.01.21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동물

    아 키우는 강아지가 옆에서 시켜볼때
    얼마나 무섭고 두렵겠어요 반대해요 ..
    개고기 다른 나라 까지 우리가 야만인 이라는
    말을 하고 우리를 비웃 어요 TT_TT 그리고
    보신탕? 몸에 좋은것도 아니라네요 ..
    죽일때 ? 땅으로 내려 친데요 100%는 아니지만
    아 종멀 불쌍하네요 ㅠㅠ

    2012.06.15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하츄네미쿠

    개고기반대 개고기반대! 강아지는 키우는 거예요!

    2012.08.04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fdf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5.10.16 15:20 [ ADDR : EDIT/ DEL ]
  20. 특히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5.05.13 11:31 [ ADDR : EDIT/ DEL : REPLY ]
  21. .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6.05.23 02:00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