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의 이야기2011.07.14 07:00


■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이제 곧 둘째도 출산 예정일이 다가오고... 그 녀석의 일상과 큰 녀석의 일상을 소소하게 담아보는 재미로 육아블로그라는 소주제를 잡고 포스팅을 좀 해볼려구요. ㅋㅋ 그런데...네이버에서 '육아블로그'라고 검색을 해 봤더니... 좀 않좋은 이야기들이 있더라구요.

아이의 신상 정보를 알아내서... 뭐 이런저런 이야기들 때문에 육아블로그 분들 초긴장 상황으로 돌입했나 보더군요. 저도 그런 면에서는 망설여 지기는 합니다. 게다가 아이의 얼굴, 일상들이 노출되기 때문에 차후에 문제가 될 수도 있을것 같구요. 그래도 하루하루 일상을 담아 보려고 하는데 쩝... 그리고 저희 부모님이 떨어져서 살고 계시기 때문에 이 곳을 통해서 손녀 이야기를 접하기도 하거든요. 암튼 주변 상황이야 어떻게 돌아가든... 육아블로그 소소하게 시작해 봅니다. ^^ 


[관련포스팅] - 육아블로그 '구연마녀'님의 글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잠자리 잡기 이야기 인데요. 흐미 제가 덩치에 않어울리게 곤충, 벌레... 좀 싫어라 합니다. ㅠㅠ 근데 제 딸녀석은 정말 잠자리 잘 잡네요. 저보다 이런 면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을듯... 저는 한마리도 못잡고, 꼬멩이가 잠자리 10마리 정도 잡은것 같네요. 완전 아빠로서 굴욕 ㅠㅠ 



지루하게 장마가 계속 되는지라 주말에 잠시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인틈을 타서
외출을 시도 했습니다. 파주에 이사온지도 근 두달이 되어 가는데... 구경다닌곳이 별로 없어서...
부랴부랴 어디갈지 행선지를 잡고. 출발 했음죠. 


이번 행선지는. '파주삼릉' 파주 삼릉에 대한 포스팅은 다시 올리도록 하거슴니돠...

버스타고... 걸어서 걸어서 15분 정도 걸리더라구요...

확실히 사람 북적북적한곳 보다는 이런곳이 좋더군요. 애들 뛰어다녀도 되고. 공기도 좋고...

게다가 비가 온뒤라서 그런지... 숲의 향기가 너무 좋더군요. 게다가....

저희 딸은 잠자리 잡기에 빠져 버렸답니다. 

저두 잘 못잡는데. 이녀석은 정말 잘 잡네요. 5살 꼬멩이가 맞는건지 ㅠㅠ

자~~~ 이제 슬슬 1차 시도 들어갑니다.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살금살금 다가 갑니다. 발소리도 않내고 잠자리도 눈치 채지 못하게 ~~~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거의 다가 갔죠. 이제 날개만 잡으면 되는데..~~~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에잉 실패 ~~~ 휘릭 날라 가버렸습니다.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하지만... 곧바로 찾아온 잠자리 잡기 두번째 기회. 희안하게 잠자리는 앉았던 곳에 다시
돌아와서 앉는 경향이 있더라구요. 잠저리도 아이큐는 그닥 높지 않은가 봅니다. ㅠㅠ
하긴 아이큐야 인간이 만들어낸 측정 도구일 뿐이니까요.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애니웨이 다시 다가 갑니다. 이제 잠자리에게 거의 다 다가갔죠. 날개만 잡으면 되는데~~~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결과는 ~~~ 하하하...드디어 한마리 잡았습니다. 완전 신통방통하네요.
하긴 작년에도 여름철에 집 주변에서 잠자리 잡고 놀았으니까요.
역시 제가 귀농하려는것을 아는건지... 빨리 적응하네요.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바로 돌아서서 외칩니다. 

"엄마, 잠자리 잡았어 ^^, 엄청 커~~~" 내가 보기에는 다 비슷해 보이는데...

제가 물어 봤습니다. "않 징그럽냐?, 꼬멩아"...


"응, 하나도 않징그러운데. 귀여운데 ^^"...


할 말없음. ㅠㅠ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날개 한쪽을 잡고 다시 이리저리 잡아보네요.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흠...그래도 생명을 마구 포획하면 않되겠죠. ^^ 작년부터 그랬지만.
잡은 녀석들은 몇초내로 다시 날려 보내 줍니다. 잠자리 오래 잡고 있었더니.
놓아줘도 잘 날지를 못하더라구요. 아마 꼭 쥐고 있어서 그런가 날개를 제대로 못 펼치더라구요. 


제가 이렇게 이야기 해줍니다.
"꼬멩아... 잠자리 엄마가 기다리고 있데... 빨리 보내줘..."

"어? 그래요? 그럼 않놓아 주면 잠자리 엄마가 슬퍼하겠네?..."


"잘가~~~" 바로 날려 주네요.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이날 이렇게 만났다가 헤어졋다가 한 잠자리가 10마리도 넘습니다.
어쩌면 잡힌 녀석이 또 잡혔을지도...


오늘의 전적... 저는 '0'마리, 와이프 '5'마리, 꼬멩이 '10마리 이상'

완전 굴욕... 나중에 시간내서 잠자리 잡는 법 훈련좀 해야 것습니다.
아니.. 그보다 곤충에 대한 공포심 부터 훨훨~~~



[육아블로그] 잠자리잡기 삼매경, 아빠보다 잠자리 잘 잡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잠자리 잡을 땐...
    살며~시 다가가서...
    손가락 뱅~뱅 돌리면 잠자리가 쳐다보다가 어지러워서 넋놓고 있을 때 잡으면 되는데... ㅋㅋ
    뭐... 잠자리가 많~을 땐 싸리비로도 잡았습니다만... ㅋㅋ

    2011.07.14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칼스버그

    잠자리 잡는 따님의 모습 너무 귀엽네요...
    아하라한님은 왜 잠자리를 못잡으셨을까요?? ㅎ
    육아블로그도 먼일이 있나보네요.
    아이들의 성장과정과 먼거리의 어르신들에게 아이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육아블로그의 장점들이 더욱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길 기원해봅니다.
    오늘 복날인데 맛있는 것 많이 드세요...

    보여주

    2011.07.14 1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공주님 모습이 참말로 예쁩니다.
    우리 딸들도 저런 날 있었을 텐데
    언제였었나 싶네요.
    잠자리도 순수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구분하나 봅니다.ㅎㅎ

    2011.07.14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헛.. 잠자리 너무 잘 잡네요 ㅎ
    아이가 정말 즐거워 하는 것 같아요 ㅎ
    잘 보구 갑니다^^

    2011.07.14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육아 블로그에서 도는 말 들었어요...
    울 조카이야기 쓰는데...
    실명말고 별명지어 쓸까 고민이예요...

    2011.07.14 1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벌써 잠자리가 돌아다니기 시작했군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7.14 14: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헉~ 잠자리를 정말 잘 잡네요 ^^
    어린 시절...잠자리를 잡기 위해 잠자리채를 들고 다닌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따님이 정말 예쁩니다!! +_+b

    2011.07.14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날아다니는 파리를 한손으로 잡는 사람도 신기했는데 소정이도 잠자리를 잡다니
    순발력이 대단합니당..ㅎ
    한번도 그런 놀이를 감히 시도조차 해본 적이 없네요..
    아이에게 좋은 추억이 되겠어욤..

    2011.07.14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잠자리를 본지도 한참됐네요. 저도 따님처럼 잠자리는 못 잡아도 잠자리를 보고 싶네요.

    2011.07.14 15: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ㅋㅋ아줌마보다낫네요.
    전 어려서도지금도 곤충을 잡지를 못하고있답니다.
    파르르떠는그느낌에 한번 놀랐더니.
    무서워서,,
    아줌마는 강하다는데 그것만은...

    2011.07.14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잘보고 갑니다.즐거운 시간이 되세요

    2011.07.14 1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ㅋㅋㅋ 전 완전 잘 잡는데...

    사실 저도 육아 블로그 사건떔에 좀 고민되긴해요..ㅠㅜ

    2011.07.14 1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건강천사 블로그 이벤트를 소개합니다***
    공모내용 : "다른 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여행지를 추천해주세요"
    제출형식 : 여행지 위치 및 소개, 볼거리 사진, 체험기를 남겨주세요
    참여방 : (http://blog.daum.net/nhicblog/931)
    ※ 먼저 위 참여방에 댓글로 다음아이디, 연락처를 비공개로 남겨주세요(함께쓰기등록용)
    이후 함께쓰기 완료 댓글을 받으면 참여가 가능합니다.
    경품 : 시상을 통해 휴가비를 최대 30만원까지 지원(국민관광상품권)
    이벤트 기간 : 2011.7.17(일)까지
    지금 빨리 응모하세요

    2011.07.14 19: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밀댓글입니다

    2011.07.14 22:02 [ ADDR : EDIT/ DEL : REPLY ]
  16. ㅎㅎ 너무 귀엽게 노네요
    저도 어릴적 잠자리 잡으면서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

    2011.07.14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저도 구연마녀님 포스팅 보고서 섬뜩 하더라구요.
    우리 아이들은 너무 많이 노출되어있어서...
    그래도 아직은 거의 모든 시간을 제가 함께 하거나 어린이집에 있으니...
    어린이집에 다시한번 연락해서 단속해 놓았네요..
    휴...
    암튼 딸내미 너무 이쁘네요.
    자연과 어우러져 그림같은데요 ^^

    2011.07.14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옛날생각이 나네요 ㅎㅎ
    손가락 빙빙돌려가며 잡던 잠자리 ^^

    2011.07.14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정말 잠자리도 어른은 알아보는건지.. 신기합니다. ^^

    2011.07.15 2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아이가 참 이뿌네요..육아일기를 시작하면서 블로그 둘러보다가 오게됐어요.
    제 딸도 얼른 이 아이만큼 자랐으면 좋겠어요..이정도 크면 갓난아기때보다 훨씬 더 이뿌죠?

    2011.08.02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어릴적에 잡아서 딱히 뭐할것도 없으면서 잡는다고 헤매고 다녔던 기억이...ㅎㅎ

    2011.08.06 17: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