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의 이야기2014.07.09 15:41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에 포스팅을 남기는 것 같은데요. 자주 꾸준히 글도 쓰고 운영을 잘 해야 겠다라는 다짐을 하면서도 이러한 생각자체가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글재주도 부족한데, 쓸글도 부족한데 등등...

이런 저런 노력을 했음에도 조금하다가 다시 멈추고 다시 시작하고... 

함께 일하시는 분이 권해준 책을 보면서 문득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너무 보여주려고 한것은 아닌가 하는 외부적 관점에서의 접근. 즉, 블로그, 트위터, 페북 등의 발생 자체가 소통이라는 것을 조금은 등한 시 한것 같네요. 지금 보는 책이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이라는 혜민 스님의 저서 인데 한장 한장 넘기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되네요.


날씨도 구리구리한데... 생각 정리 조금씩 하면서 슬슬 가더라도 길게 한번 가봐야 겠네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속하는 과정이라고 보면 쉰것이 아닐 수도 있죠.. 화이팅

    2014.07.10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