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REVIEW2014.09.07 15:11

"토핑 가득한 빈대떡 같은...", 영화 라디오 스타(2006) 리뷰 및 비와 당신 OST


이제는 개봉한지도 오래된 영화이지만 내가 소장 하고 있는 몇 안되는 DVD 중에 하나일겁니다. 스토리 뻔하디 뻔한~~~ 영화라고 생각할 수도 있죠. 엄청난 반전이나 극적인 구성을 찾아보기는 힘들지만 이준익 감독 특유의 섬세함 이라고 할까요. 배우들의 디테일한 연기와 약간은 어설픈 까메오들의 출연 그리고 이 라디오 스타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OST는 옛 음악을 사랑하는 영화애호가들을 불러모을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한물간 배우 88년도 가수왕 < 최곤 - 박중훈 >, 일편단심 매니저 < 박민수 - 안성기 >의 콤비는 < 칠수와 만수 >, < 투갑스 >, < 인정 사정 볼 것 없다 > 등에서 보여준 호흡을 한층 탄탄해진 스토리와 함께 잘 표현재 주고 있는데요. 박중훈의 경우 대중들에게 < 코믹 배우 > 라는 이미지가 더 강할 겁니다. 하지만 < 내 깡패 같은 애인 > < 달빛 길어 올리기 > <  해운대 > < 게임의 법칙 > 등 다수의 영화에서 정극의 이미지를 보여 주었지만..^^ 흥행적인 측면에서 해운대 빼고는 조금 주춤하는 면이 있어서 그런지 아니면... < 투캅스 > 의 이미지가 너무~~` 너무 ~~~' 강하게 남아서 인지 진지한 연기 보다는 코믹 스럽고 풍자적인 연기가 더욱 어울리는 것 같네요. 하지만 영화 < 라디오 스타 > 에서 보여주는 최곤 역할은 뭐라고 할까요. 마치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 처럼 아주 자연스럽게 연기를 잘 하네요.



< 영화 라디오 스타 > 를 보는 또다른 즐거움은 바로 OST 일겁니다. 영화의 구석구석에서 나오는 < 비와 당신 > 은 방준석 음악 감독이 만든 곡이라고 합니다. 본 영화를 위해서 제작하였다고 하는데~~~ 사실 라디오 스타는 모르시더라도 비와 당신 이라는 곡은 이후 < 럼블 피쉬 > 가 불러서 재차 히트를 한 곡이기도 하죠...


극중의 최곤과 비와 당신의 가사 내용이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기도 하고 박중훈이 직접 부르는 노래도 흠~~~ 상당히 좋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 의견 ^^)



출연하는 배역들에 대해서 조금 살펴 본다면... 최곤의 경우 여전히 자신의 과거에 얶매여 있으며, 현실 감각, 돈, 주변사람들의 노력 등등... 알면서 모르는척 하는 것인지... 아니면 미안해서 그런 것인지~~~ 정말 한물간 가수 이지만 언제나 자신은 과거 속에 머물면서 현재까지 스타라는 착각 속에 사는 인물이죠.


하지만 영월에서 라디오 방송을 하면서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어쩌면 극중 < 최곤 > 이 가고자 했던 길은 성공에 대한 부담감과 자신만의 < 색깔 > 을 가진 가수 였을 지도 모릅니다. 무개념에 절제된 행동을 모르는 그 이지만... 옳고 그름에 대해서는 바르게 이야기하는... 전반적으로 그의 변화가 감동을 불러 오며... 매니저 < 박민수 >와의 끈끈한 의리 라고 해야 할까요... 환상의 콤비인 만큼 극 중에서 치고 빠지는 서로간의 호흡이 정말 일품입니다.



< 박민수 - 안성기 > 어쩌면 영화 라디오 스타는 안성기가 빠졌다면 뭔가 밍밍한 그런 영화가 되었을 지도 모릅니다. 줄거리를 보면 특별할 부분이 없지만... 중간 중간 안성기라는 배우가 주는 안정감이라고 할까요. 중후하면서도 가벼운 듯... 진지하면서도 코믹적인 관록의 연기가 더해지면서 영화의 무게를 잡아주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그리고 확실히 박중훈과의 코믹연기도 좋지만... 오랜 연기 동반자로서 호흡은 본 영화를 더욱 빛나게 하는 것 같네요.




또 한명의 야심찬 PD < 석영 역 - 최정윤 > 이전부터 상당히 관심있게 지켜본 여배우 였는데요. 영화 < 라디오 스타 >에서 큰 비중은 아니지만 성공에 대한 집착을 가지고 있고... 톡톡 튀는 성격이라고 할까요. 다소 늘어 질 수 있는 스토리에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사사건건 < 최곤 >에 대한 불만과 갈등 구조를 이어가는 성격이지만... 뭐라고 해야 할까요. 그녀가 가진 색깔을 마음껏 표현한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좌초된 것 처럼 떠밀려서 영월로 내려온 < 최곤 >에게 새로운 반전의 기회를 가져다 준 사건이 바로 다방 종업원의 생방송 라디오 출연입니다. 여전히 라디오 방송은 많은 청취자들에게 사람을 받고 있지만... 이전 만큼의 사랑과 관심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비디오와 영상물이 넘쳐나면서 라디오 방송은 사라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여전히 라디오 방송 만큼은 우리들의 삶속에서 함께 하고 있는데요. 


이전에는 소형 송신기를 가지고 기숙사에서 자신만의 방송을 한 경우도 종종 있었습니다. 뭐... 이제는 아주 옛날 이야기고 요즘에는 이러한 방송이 온라인으로 넘어와서 다소 상업적인 성격을 띄고 있지만 라디오라는 소리 매체가 가져도 주는 향수 그리고 감성적인 코드가 또 다른 맛이 있었죠. 


특히 영화 < 라디오 스타 >에서 다루는 라디오 라는 매체는 누군가에게는 성공의 기회, 누군가에게는 소통, 사과, 감사 등등등 우리들 주변에서 쉽사리 일어나는 이야기들과 소식들을 거침없는 성격을 가진 < 최곤 >을 통해서 새로운 모습으로 전해주고 있네요.




마지막으로 중간중간 오글오글 하는 연기를 보여준 < 노브레인 > ㅋㅋㅋ 음악 영화인 만큼 이들의 출연도 영화를 보고 듣는 색다른 느낌을 전해 줍니다. 특히 < 넌 내게 반했어 > ㅋㅋㅋ 은근 매력적인 노래죠. 


라디오 스타를 보는 또하나의 즐거움은 시나위, 신중현, Buggles 등 흘러간 노래들을 다시금 들을 수 있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평을 한다면 < 박중훈 > < 안성기 > 라는 튼튼한 두 다리 위에 음악과 라디오, 성공과 실패, 사랑과 우정 등 우리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이야기들로 이쁘게 쌓아 올린 탑과 같다고나 할까요...


그럼 마지막으로 < 비와 당신 > OST 감상해 보시죠...






라디오 스타 (2006)

Radio Star 
9.4
감독
이준익
출연
박중훈, 안성기, 최정윤, 정민준, 이성우
정보
드라마 | 한국 | 115 분 | 2006-09-27
글쓴이 평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직 영화를 안보았지만 볼만하군요^^

    2014.09.11 0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예전에 재미있게 본 영화네요... 박중훈이 요즘에는 잘 안보이네요

    2014.09.11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